‘2009 인천 세계도시축전’의 진정한 쟁점[2]

[기고] 경제자유구역에 대한 비판적 인식을 환기하는 계기로 삼아야

정작 세계도시축전의 취지와 목적은 잘 알려지지 않았다. 시민들에게 다양한 문화적 볼거리를 제공하는 ‘문화의 장’, ‘축제의 장’ 등으로 선전되어...

이명박정권의 공황대처법[1]

[이종회칼럼] 없는 사람들 쪽박깨서 있는 사람들에게 몰아주기

공황이래야 자본 그들이 벌리고 그들이 만든 위기를 그들이 전담하지 않고 없는 자들에게 전가하면서 떡볶이 먹는 사진 몇 장 찍고 ‘중도’라고 우기...

상위10% 소득 2.1%↑소비 4.6%↓

고소득층 세금 줄여 소비 증진시키겠다던 MB의 ‘거짓말’

고소득층의 감세로 소비를 증진시켜 경제를 활성화 하겠다는 이명박 정부의 논리는 거짓으로 드러났다.

MB 정부의 800만 금융채무자 숨통 조이기[1]

[기고] 금융자본 대변 말고 사회적 책임져야

신용회복위원회라는 금융자본의 이해를 대변하는 기관을 중심으로 800만 금융채무자들의 숨통을 조이는 정책이 아니라 정부가 짊어졌어야 할 사회적 빈...

대기업·공기업 일자리도 워크넷에서 한눈에[3]

노동부, 더 좋은 구인정보 제공 예정

워크넷은 6일 기준 채용계획이 있는 공기업 55개, 대기업 95개, 우량 중소기업 55개 기업의 일자리 정보를 초기화면을 통해 제공 중이다.

1억 이상 어린이 주식부자 75명

만 2살 미만 유아 14명.. GS그룹 상위권 휩쓸어

GS그룹 자녀들이 어린이 주식부자 상위 1, 2, 4위 자리를 휩쓸었다. 1억원 이상의 주식을 보유한 어린이 숫자도 1년 사이 크게 늘었다.

경제학자 70% “금산분리 완화 반대”[1]

경실련, 경제학자 104명 설문조사...“경제위기 극복에 도움 안돼”

경제학자의 70% 이상이 금산분리 완화를 핵심으로 하는 은행법과 금융지주회사법 개정에 반대했다.

30-40대 여성, 경제활동 감소 심각

최근 주된 취업자 감소층도 여성 자영업자가 대부분

최근 주된 취업자 감소층이 여성 자영업자라는 분석이 나왔다. 비경제활동 인구 증가도 주로 30~40대 여성에서 두드러지게 나타났다. 노동부는 2...

임금 많아도 가난한 한국 노동자

사회공공연구소 사회임금 최초 추정...7.9% 불과해

오건호 사회공공연구소 연구실장이 작성한 이슈페이퍼에 따르면 한국 가계운영비 중 사회임금이 차지하는 비중은 7.9%인 것으로 드러났다. 이는 OE...

일자리 나누기 23%, 정부 허당 통계

"일자리 나누기 성과 보이기 위한 과잉충성"

13일 노동부는 “전국 100인 이상 6,781개 사업장 중 23%인 1,544개소가 일자리나누기에 참여하고 있다”고 발표했다. 그러나 이번 조...

자동차 세제지원책 엇박에 정부 뭇매[2]

'노사관계 개선' 조건... 정부 경제정책 각계 불신 키워

지식경제부는 12일 자동차산업 활성화방안으로 2000년 이전에 등록한 차량을 새 차로 교체할 경우 개별소비세와 취득.등록세를 최대 250만 원까...

경제위기에 다시 활개치는 투기자본[1]

쌍용차, 파카한일유압, 위니아만도 사례 토론

김태석 대의원은 "투기자본은 기본적으로 자신이 철수하기 위해서는 투자를 않는 것이 철칙"이라고 규정했다. 김 대의원은 "노조가 이 문제를 자각하...

공공기관 청년미취업자 채용도 ‘권고’ 뿐

실업자 백만 돌파 눈앞에...“청년층을 경제위기의 희생양으로”

이명박 정부는 청년실업을 해소하겠다며 청년실업해소특별법 일부개정안을 국회 환경노동위원회에 상정했지만 이도 별 실효성이 없어 보인다. 공공기관에서...

국회 예산처도 정부 추경안 '갸우뚱'

일자리 정책, 녹색성장 등 “사업계획 미비, 과다 편성 등 존재”

정부의 이번 추경안은 나라를 빚더미에 올려 놓을 것이라는 우려와 사실상 효과가 없을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하다. 이는 국회 예산정책처가 13일 내...

정부의 일자리 정책을 일컫는 세 가지 말

[인권오름] 경제위기 책임전가, 임금 빼앗기, 해고의 자유 확대

노동자의 임금을 깎고, 저임금 비정규직인 인턴을 채용하기 위해 정규직 인력 감축에 나서는 것은 경제위기를 틈탄 기만적인 인건비 절감 행위일 뿐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