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본의 성화

[워커스] 사진




성화 봉송을 보기 위해 모인 시민들은 삼성, 코카콜라 등의 손깃발을 들었다. 성화 봉송 주자를 한참을 기다리다 지쳐가는 시민에게 코카콜라 관계자가 말했다. “우리가 출발해야 성화가 와요.” 대형 코카콜라 차량이 홍보물을 나눠 주며 출발하자 KT 홍보차량, 삼성 홍보차량이 위용을 자랑하며 따른다. 그제야 성황 봉송주자가 나타났다.[워커스 39호]
최신기사
기획
논설
사진
영상
카툰
판화

온라인 뉴스구독

뉴스레터를 신청하시면 귀하의 이메일로 주요뉴스를 보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