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병원, 백남기 농민 외인사 인정… “이제는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 시작해야”

전농 “사인 조작 과정 밝혀야”

서울대병원이 15일 고 백남기 농민의 사망 원인을 병사에서 외인사로 수정했다. 경찰 물대포로 사망했다는 사실을 인정한 것이다. 시민사회 단체들은 이제 진상규명과 처벌 작업을 시작해야 한다고 한 목소리를 냈다.

[출처: 자료사진]

백남기 투쟁을 이끌었던 백남기투쟁본부는 “너무나 당연한 일이 너무 늦게 이뤄졌다. (병사로 기재된) 사망진단서 문제로 고인이 돌아가신 지 반년이 지나서도 사망신고를 하지 못했던 가족들에게 위안이 됐으면 한다”며 “이제 사망진단서 왜곡 기재 과정을 규명하고 처벌해야 한다”고 밝혔다.

백남기투쟁본부는 “물대포로 백남기 농민을 사망에 이르게 한 경찰의 당시 진압에 대한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도 시작해야 한다”며 “당시 지휘관은 물론이고, 특히 유족에게 피눈물을, 국민에게 분노를 안겨준 강신명 전 경찰청장에게 응분의 대가를 치르게 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투쟁본부는 당시 ‘청와대 외압설’도 밝혀내야 한다고 주장했다. 투본은 “사망 원인 조작 과정에서 사실로 드러난 서창석 (서울대)병원장과 안종범 당시 경제수석과의 사적 만남, 백남기 농민 상황에 대한 청와대 보고 등의 일과 연관 관계를 철저하게 조사하고 밝혀야 한다”고 전했다.

[출처: 자료사진]

전국농민회총연맹도 “서울대병원은 사망진단서 외인사 수정으로 일이 끝난 게 아니”라며 “백남기 농민 사인 조작 과정의 전모를 명백히 밝히고 국민에 사죄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 “서창석 병원장과 백선하 교수의 법적 처벌도 뒤따라야 한다”고 전했다.

사회진보연대는 논평을 내고 “사망 원인을 바로 잡은 것은 시작”이라며 “특검을 통해 누가 어떻게 백남기 농민을 죽게 했고, 죽은 뒤에도 모욕했는지를 철저히 밝혀내고, 그 책임자를 처벌해야 한다”고 했다.

서울대병원은 15일 기자회견을 열고 “대한의사협회의 사망진단서 작성 지침에 따르는 것이 적절하다는 판단을 했다”며 “유족들에게는 진심 어린 사과를 전했다”고 말했다.

백남기 농민은 2015년 11월 14일 민중총궐기가 열린 종로 르메이에르 빌딩 앞에서 경찰의 물대포를 맞아 사경을 헤맨 끝에 2016년 9월 25일 숨졌다.

[출처: 자료사진]
최신기사
기획
논설
사진
영상
카툰
판화

온라인 뉴스구독

뉴스레터를 신청하시면 귀하의 이메일로 주요뉴스를 보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