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노동자 ‘중대재해법’ 당론 채택 요구…전국 민주당 14곳 농성

건설노조 “현재 법으로는 죽음의 행렬 막을 수 없어”

전국 건설노동자들이 민주당에 ‘중대재해기업처벌법 당론 채택’을 요구하며 광역시·도 민주당사 14곳 농성에 돌입했다.


농성은 23일 오전 9시를 기점으로 시작됐다. 건설노조는 이날 오전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사무실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산업재해를 오롯이 노동자, 서민이 개별적으로 짊어지고 있는 상황에서 사고는 너무 잦고, 또 반복되고 있다. 사고가 나면 현장에선 ‘작업자 과실’로 따져 묻기 시작한다”고 비판하며 민주당이 중대재해기업처벌법을 당론으로 채택해야 한다고 전했다.

또 “대개 사고는 신호수가 배치돼있지 않거나, 각종 안전 규정을 위반한 것에서 비롯”된다며 이로 인해 “건설노동자는 하루 2명씩 예고된 죽음을 맞고 있다. 문제는 오늘도 내일도 건설 현장은 같은 유형의 사고가 벌어진다는 것이다. 기존의 법으로는 이 죽음의 행렬을 막을 수 없었다”고 지적했다.


농성은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 사무실을 비롯해 민주당 서울시당, 경기도당, 인천시당, 충북도당, 충남도당, 대전시당, 전북도당, 광주시당, 대구시당, 부산시당, 울산시당, 경남도당, 제주도당 등 14곳에서 진행 중이다. 이들은 이낙연 대표 및 전국 시·도당 대표자와의 면담을 요구하고 있다. 이낙연 대표 사무실에는 이영철 건설노조 위원장, 이영철 수석부위원장(건설기계분과위원장), 강한수 부위원장(토목건축분과위원장) 등 3명이 농성을 벌이고 있다.

건설노조는 “국회에는 코로나 재난을 맞아 특수고용노동자들에게 고용보험을 전면 적용하는 법이 발의돼 있다. 이 민생 법안 역시 재계의 반대에 부딪히고 있다. 실제 같은 법안이 20대 국회에서 좌절됐다”며 “180석 거대 여당의 자기 본분을 찾을 때까지 농성을 멈추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최신기사
기획
논설
사진
영상
카툰
판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