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광양제철소 사망사고 “원인규명·책임자처벌 없었기 때문”

연이은 포스코 사망사고…포스코, 요구안 전달하려는 노동자들 막아서

포스코 광양제철소 사망사고 “원인규명·책임자처벌 없었기 때문”

지난 24일 포스코 광양제철소 폭발 사고 등 포스코에서 사망사고가 계속되는 가운데, 사고원인을 규명하고 포스코 대표이사를 처벌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더욱 높아지고 있다. 노조는 “폭발사고는 4시경 발생했는데 포스코는 자체 소방대를 통해 20여 분 뒤 화재를 진압했다. 광양소방서에는 4시 45분에 신고했다. 사고 발생 이후 40여 분간 포스코의 초기대응과 늑장 대응 문제도 반드시 조사돼야 한다”고 요구했다.

대우조선해양 하청노동자, 해고 철회 40m 타워크레인 농성 돌입

오는 30일자로 20명 해고…대우조선해양 하청노동자, 올해부터 4천여명 해고돼

대우조선해양 하청노동자, 해고 철회 40m 타워크레인 농성 돌입

대우조선해양 하청 노동자들이 정리해고 철회를 요구하며 30~40미터 높이의 타워크레인에 올랐다. 앞서 지난달 28일 대우조선해양 하청업체인 (주)명천은 오는 30일 자로 노동자 20명에게 정리해고를 통보했다. 해고된 노동자들은 정리해고 철회를 촉구하며 지난 3일부터 23일 동안 대우조선해양 사내에서 천막농성을 하고 있다.

연내 ‘중대재해법’ 입법 촉구 민주당 농성 돌입

"허술한 법으로 아들이 죽었다. 민주당이 죽인 것과 뭐가 다른가"

연내 ‘중대재해법’ 입법 촉구 민주당 농성 돌입

국회 본회의 일정이 얼마 남지 않은 가운데,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연내 입법을 촉구하며 노동계와 시민사회단체가 농성 투쟁에 돌입했다. 중대재해기업처벌법제정운동본부는 "“10만 시민 노동자가 발의한 중대재해기업처벌법이 국회 법사위와 환노위에 회부되었지만, 심의조차 하지 않은 것을 어떻게 이해해야 하냐"고 비판했다.

지역 난방안전 노동자, ‘무기한 파업’ 선포

25일부터 돌입…공기업 자회사 노동자 “용역 때와 다름없어”

지역 난방안전 노동자, ‘무기한 파업’ 선포

지역난방 열 배관 점검 및 콜센터 업무를 하는 공기업 자회사 노동자들이 노동조건 개선을 요구하며 무기한 전면파업에 돌입할 예정이다. 이들은 지난해 정규직 전환이 됐음에도 여전히 인력 부족 및 비품 지급 지연 등 열악한 노동조건에 처해있다. 파업은 오는 25일 오전 6시부로 돌입한다.

민주노총 총파업, 코로나 재확산으로 ‘대폭 축소’

25일 총파업, 20만 참여·전국 민주당 사무실 9인 이하 기자회견으로 변경

민주노총이 정부의 노조법 개정안을 저지한다며 총파업 총력 투쟁에 돌입한다고 밝혔지만, 코로나19가 재확산에 따라 계획이 대폭 축소됐다. 당초 민주노총은 오는 25일 서울 여의도에서 총파업 집중 대회를 열 예정이었지만, 전국 민주당 의원 사무실 앞에서 9인 이하 기자회견을 진행하는 것으로 변경했다. 총파업에는 민주노총 금속 완성차 3사를 비롯한 부품사, 건설 타워크레인, 공공부문 코레일 자회사 노동자 15만~20만에 가까운 노동자들이 참여한다.

바이든 신정부 하 북미관계 개선 전망은?

[한반도 줄넘기] 바이든 신정부 하 한반도 정세①

이전과 같이 북미 간의 입장 차가 팽팽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한국 노동자민중의 한반도 평화를 위한 목소리가 여전히 중요하다. 이를 위해 무엇보다 시급한 것이 쌍중단(북핵 동결과 한미연합군사훈련 동시 중단)이다. 북한의 추가 핵실험·ICBM 발사 실험 중단과 한미연합군사훈련의 동시 중단이 당장 내년 상반기 북미관계 악화를 막는 기초가 될 것이기 때문이다.

칼럼 연재

기고 주장

많이본기사
추천기사
사진
영상
카툰
판화

온라인 뉴스구독

뉴스레터를 신청하시면 귀하의 이메일로 주요뉴스를 보내드립니다.